방문을 환영합니다.
한국어
2019.06.09 10:21

새댁의 열정 -하

조회 수 67 추천 수 0 댓글 0

한동안 새댁 영은은 내 좃을 입에물고 침을 흘리면서 몸을떨었다 
난 내 무릅에 앉아 애무를 하는 영은의 반바지를 스르륵 내렸다 
새댁 영은도 내 의도를 알아차렸는지 엉덩이를 내쪽으로 돌리면서 다리를 모아 
반바지를 벗기는것을 도왔다 
조심스레 한손으로 내 좃을빨고있는 새댁 영은의 머리를 잡고는 
다른손으론 장단지를 당겼다 

"..흐흑. 아저씨...저 너무 흘러서 안되요..하학.. 

"...영은아...애액이 흘러야 오히려 좋은거야 .... 

"...그정도는 알지만 ...제 젖은 보지를 아저씨에게 보여주는게 너무나 이상해요 
"...하학....말을 하는 지금도 제 보지는 이상해져요..그냥...제가 ..아저씨... 
"...자지만 빨아 먹으면 안될까요...하학...너무 맛있어요...아저씨....자지..아앙... 

"...영은아...솔직히 나도 네 보지 보고싶어 죽겠어..물론...하학...지금 너처럼 .. 
"...나도 네 보지를..흐흑....빨고 싶거든...어떻게 하니...이리로 엉덩이를 
"...돌려봐...네 벗은 엉덩이가 보고...싶단다...하학.... 

새댁 영은의 계속되는 오랄에 난 오로지 그녀의 보지를 빨고싶다는 강한 욕정에 정신이 
없었다.. 

다리를 오무리고 버티던 새댁 영은은 내코치데로 그녀의 엉덩이를 내 얼굴 쪽으로 밀었다 
그러면서도 새댁은 혀로 좆대가리를 핥아 가면서 연신 고개를 흔들었다. 
나는 짜릿한 쾌감을 느끼며 손을 그녀의 엉덩이 사이로 집어넣었다. 
새댁 영은의 알보지를 만지니 영은의 입안에서 점점 좆이 커지기 시작했다. 

" 으음,읍" 아저씨...!!.. 

"..하학...영은아... 

우리 둘은 누가 먼저랄것도 없이 흥분에 신음을 질렀다 
새댁은 커지는 좆을 입안에 다 집어넣을 수가 없었다. 그러는 가운데 좆은 점점 더 커져 이 
제는 새댁 영은의 작은 입에 물고 있기도 힘들 정도였다. 

" 으음 흠 흡 음" 아저씨...좃이 ..점점...하학... 

이제는 좆대가리가 목구멍을 쿡쿡 찔렀다. 새댁 영은은 괴로움에 얼굴을 찡그리고 있었다. 
나는 가랑이 사이로 손을 넣어 보지를 주물럭거리고 있었다. 그러다가 뒤에서 가장 긴 가운 
데 손가락을 보지구멍에 찔렀다. 새댁 영은은 움찔하면서 허리를 비틀었다. 
그러나 손가락은 집요하게 파고 들어갔다. 따뜻한 보지구멍에서는 보지 물을 내보내고 있었 
다. 

" 흐흑..아저씨...내 입으로는 도저히 안되겠어. 아저씨 .좆이 너무 커." 

고개를 들면서 새댁 영은은 말했다. 

" ..하합...영은아...이리 누우렴....나도 너의 예쁜 보지를 먹고 싶구나..하합.. 

나는 새댁을 보듬어 쇼파에 눕히고 다리를 벌리게 했다. 그리고는 그녀의 입술에 가볍게 키스를 해 
주고 젖가슴에 고개를 묻고 젖가슴을 빨기 시작했다. 
처음엔 부드럽게 시작하면서 점차 흡입을 강하게 했다. 빨리는 젖가슴에서 짜릿짜릿하게 쾌 
감이 전해왔다. 
(하흡....이게 꿈이냐 생시냐...정말 미치겠구나...하흡..요 맑은 젖꼭지..죽음이다..하학..) 

나는 어린여자의 곱디고운 젖꼭지를 쪽쪽 빨아주니 새댁 영은은 내머리를 쥐어짜면서 몸을비튼다 

" 아흐응. 아저씨..나 이상해져. 으흐응 아우윽." 

새댁은 몸을 점점 꼬였다. 나는 다른 젖가슴을 잡고 주물렀다. 주무르면서 젖꼭지를 잡고 살 
살 돌렸다. 그러면서 점차 힘을 주어 주물렀다. 
영은은 젖가슴을 마구 주무르는 바람에 통증이 전해온다. 그 아픔 사이로 이상하게 짜릿짜릿하게 
쾌감이 전해졌다. 

" 아흐윽, 아저씨..아파...하흑...그런데 아파도 .. 좋은 것도 같고.. 하앙.. 
".점점 더 이상해져 어흐응.. 아저씨..하흑 전 이제 어떻해요..하학.. 

그녀는 뜻 모를 쾌감에 어쩔 줄을 몰랐다. 
새댁은 두 팔로 나의 머리를 감싸안고 손가락이 머리카락을 파고들었다. 
나는 혀를 내밀어 젖꼭지를 힘차게 눌렀다. 그리고 까칠까칠한 혀로 반대쪽 꼭지를 핥아 주었다. 

" 아흐윽, 아윽." 아저씨..너무 좋아...저 이러는거 흉보지 마세요...아빠....하학.. 

영은은 처음으로 내게 아빠 소리를 한다..영은은 오히려 아빠같은 나에게 두다리를 벌려서 성욕을 
느꼈는지도 모른다 .. 
나의 혀가 젖꼭지를 핥고 지날 때마다 영은의 몸은 경련을 일으키듯이 움찔거렸다. 
짜릿짜릿한 쾌감이 정신을 차릴수 없게 만들었다. 
영은은 보지가 근질거려 두 다리가 꼬이면서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었다. 

" 아흥응응.. 아빠...아빠야....아흥..보지가 근질거려 으흥응.. 어떻해 좀 해줘 어허엉.." 

나의 입이 아래로 내려갔다. 
두 봉우리를 지나...움푹 패인 배꼽을 지나 풀이 돋아난 둔덕을 넘어서 보지에 도달했다. 
보지 털을 입안에 넣고 감촉을 느껴보았다. 그리고는 혀로 털이 자란 곳을 핥아 주면서 
조금씩 아래로 내려갔다. 
드디어 부드러운 보지 살이 갈라진 곳에 도달했다. 오목하게 들어간 그곳에 혀를 조금씩 밀 
어 보았다. 

"...아흑...우리 영은의 둔덕...하합...너무 좋아...내 엉덩이에 보짓물을 흘린 이 예쁜 둔덕 
"...영은아....이 둔덕으로 내 엉덩이를 미치게 했던거지...하합..너무 좋아..네 보지.. 

" 아흥응... 아흑허엉엉...아저씨..맞아요..제가 아저씨 엉덩이에 보짓물을 느끼게 했던 
"..그 보지에요....아학...아저씨....아빠...우리 아빠...하합... 

"..정말 영은아 그때 아저씨..엉덩이에 보짓물을 싼거니..?.. 

"...네에 아빠...하흑...아빠 엉덩이에 보지를 문지르다 보니좋아서 참을수가 없었어요... 
"...참다 참다 그냥 하학...아빠 ...엉덩이에 ..그만..아앙...아앙..... 

"...영은아 정말 아빠도 네 보지 느낌이 무척이나 좋았단다..둔덕이 엉덩이 뼈를 문지를때는 
"...아빠도 좋아서 ..그만 쌀뻔했단다...아흑..영은이 보지맛 너무좋아..애액도 ..흥건하고. 

그녀는 몸이 더욱 뒤틀렸다. 
혀가 오목하게 들어간 곳을 찌를 때마다 꿈틀대었다. 
자리를 새댁의 다리사이로 옮겼다. 새댁의 다리를 벌려놓고 보지에 얼굴을 묻었다. 
손가락으로 덮여있는 보지 살을 벌렸다. 진분홍빛의 속살이 보였다. 
맨 위에 팥알 만한 클리토리스가 갈라지는 지점에 놓여 있었고 중간에는 그것 반 만한 요도 
구가 놓여 있었다. 
그리고 아래쪽에는 자신의 좆이 들어갈 보지구멍이 있었다. 
나는 혀를 맨 밑으로 가져가 혀끝을 꼿꼿이 세워 보지구멍을 쿡쿡 찔러 보다가 입술을 대고 
빨아들이기도 하면서 애무를 했다. 
새댁은 까칠까칠한 혀가 자신의 보지구멍 입구를 핥을 때마다 온몸에 경련을 일으켜야만 했 
다. 그만큼 혓바닥의 위력은 컸다. 다시 혀가 요도구를 핥았다. 
그리고는 이내 위로 올라왔다. 그곳에는 음핵이 살아 있는 듯이 움직이는 것 같았다. 
혀끝으로 살짝 눌러 보았다. 

" 아흑, 헉 흐응..아빠야...아빠야...나 죽어...하학...아아앙....아아앙.. 

영은은 내 혀가 그곳을 지날 때마다 이제껏 느꼈던 어느 것보다도 큰 짜릿함이 전해져 
뇌리를 때리고 있었다. 
음핵은 성이 난 듯이 점점 더 커졌다. 그것은 이제 콩알만하게 부풀어올랐다. 
나는 영은의 오똑한 클리토리스를 혀로 누른 상태로 위 아래로 핥았다. 

" 아학, 아! 아빠야...나 아빠 좋아 아학...보지 좋아..네에 거기..아빠야 ..거기.. 네에 
"..그곳..네에 거기 맞아요...좋아요..아학..보지 ..아빠야,,,네에..보지 좋아요.. 
"...흑흑흐윽 허억 하앙앙... " 

새댁영은은 처음 느끼는 강렬한 쾌감에 죽을 것만 같았다. 
몸이 푸들푸들 경련을 일으켰다. 
처음엔 천천히 움직이던 혀가 이제는 점차 빨리 움직였다. 
그녀의 몸이 펄떡거렸다. 엉덩이를 들썩거렸고 나의 머리를 잡은 손이 머리카락을 잡아뜯고 
있었다. 마치 벼락 맞은 몸처럼 경련이 일어났다. 
나는 아랑곳하지 않고 집요하게 혀로 문지르고 있었다. 그녀는 실신하기 일보 직전이었다. 
한순간 

" 아악, 하악" 

하면서 그녀의 비명소리가 들리고는 잠잠해졌다. 
나는 고개를 들고 새댁을 쳐다보았다. 
눈을 감은 상태에서도 몸은 경련이 일어나고 있었다. 그녀의 요도구로 오줌이 질질 흘러나오고 있었다. 
강하게 흡입했던 이유로 오줌과 애액이 섞여서 입안으로 흘러들어왔다 
꼴깍꼴깍하고 영은의 액체가 달콤하게 넘어간다 

(...아...오줌....오줌이 나오다니...아하....느꼈구나...내 혀로..오르가즘을 ..귀여운것.. ) 

쇼파에 내려앉아 다리를 한껏벌린 영은의 붉은 보지를 한입에 물었다 
잘근잘근 검은 소음순을 혀로 돌리다 이빨로 잘근잘근 씹었더니 
다시 새댁은 정신이 들었다. 
그리고 자신이 오줌을 쌀 정도로 좋았던 좀 전의 일을 기억하고는 얼굴을 붉혔다. 

" 어머..아저씨 저 ..하흑 오줌 쌌나 봐요..아저씨 입에다..하흑..... 
".죄송해서 어째요...아저씨. 너무 좋아.. 가지고 어쩔 수 없었어." 
".저 이런경우 처음인데...하흑 아저씨 저 어떻게 했길래 오줌을...흐흑... 

" 그래 ..영은아 걱정하지마...오줌은 네가 싼게 아니고 네 몸이 반응한거니까.. 
"..그런데 오줌 싼거는 처음이니..?.. 

"..네에 ..아빠....저 그냥 아빠라고 부를게요.....아셨죠...? ..아빠.... 

"..그래 영은아 나도 널 이제부터는 딸처럼 여길거야..예쁜 내딸....우리 영은이..아 좋아.. 

"...네에 아빠 이런 경우는 처음이에요..정말 제가 오줌싼거 맞죠...아앙..어떻해요..아빠.... 

"...영은아 그런경우가 가끔은 있다더라..나도 처음느껴보는거라...너무 신기하고 좋아 ... 

나는 그렇게 말하고는 그녀의 보지를 쓰다듬어 주었다. 
보지는 아직도 열기가 식지 않은 듯 했다. 
나는 일어서서 쇼파끝에 기대고 다리를 약간 벌리고 앉았다. 
나의 좆이 아직도 커진 채로 영은의 보지를 바라보곤 꺼떡 거리고 있었다. 

" 영은아 이리와 여기 앉아봐." 

나는 새댁을 불러서 내 다리 위에 앉으라고 했다. 새댁은 내 다리를 사이에 넣고 그 위에 
걸터앉았다. 나는 손을 뻗어 새댁의 보지를 쓰다듬었다. 
새댁도 나의 다리사이에서 끄떡거리는 좆을 움켜잡았다. 나의 손가락 하나가 보지구멍 안으 
로 파고 들어갔다. 

" 아흥.." 아빠야...하흑...거기 오줌이..아직도 남아 ..있는데... 

그녀는 다시 뜨거워졌다. 보지구멍에서는 오줌과 보지 물이 흘러 나왔다. 
나는 애타게 참고 참았던 순간을 맞이 했다.. 
(아..이제 드디어 새댁의 보지에 내 좃을 넣을 순간이구나..) 
자지는 내 느낌을 아는지 고개를 처든다.. 

한손으로 좃을 잡고 부드럽게 드디어 새댁 영은의 보지 구멍에 맞추었다. 
그리고 그녀의 엉덩이를 잡아당기면서 서서히 집어넣었다. 
"꼴까닥..!." 하고 침이 달콤하게 목젖을 넘긴다 

" 아흐윽, 아빠야 아흥 좋아...아빠 ..좆은 정말 커... 보지가 찢어지는 것 같아." 

그녀는 자신의 여린 보지에 들어오는 겁나게 부푼 좆을 느끼면서 말했다. 

" 영은아...하학.... 그럼... 하지 말까?" 

난 오줌으로 젖어 빛나는 입맛을 다시면서 장난스럽게 웃으면서 물었다... 

"..치이...아빠...나빳어...아잉...안되....절대...안되...아빠 좃은 이제 제꺼에요.. 
"...절대..안되요..아흥 좋아..우리 아빠...하학...우리 아빠 자지.....굵은 좃...하흑... 

새댁은 얼굴을 일그러뜨린 채 도리질을 쳤다. 정말 새댁의 보지에 들어가는 나의 좆이 아픔 
을 느낄 정도로 빡빡하게 들어가고 있었다. 
이윽고 내 껄덕이가 다 들어가자 새댁은 입을 딱 벌렸다. 
나는 좆이 다 들어가자 기분이 황홀했다. 
입으로 새댁의 젖꼭지를 빨았다. 
새댁은 아픔 속에 뿌듯함이 전해오는 것을 느끼며 자신의 젖꼭지를 애무하는 나의 얼굴에 
젖가슴을 밀착 시켰다. 

또 다시 영은은 가슴에서 쾌감이 밀려오는지 연신 신음을 쏟아낸다 
나는 새댁의 엉덩이를 잡고 서서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새댁도 나의 손길에 따라 엉덩이를 능숙하게 움직였다. 
좆이 드나들 때마다 둘은 뿌듯함을 느끼며 쾌감에 젖어 들었다. 
새댁은 자신의 보지 살에 와서 찌르는 좆 털의 감촉이 좋았다. 그러나 보지 물이 흘러 나오 
면서 털은 젖어 살에 붙어 버렸다. 

" ....영은아...이렇게..하흑... 아빠하고 씹....을 하니... 좋지?" 

말을 하면서 나는 엉덩이를 주물럭거렸다. 아직은 살이 덜 붙었지만 그렇게 마르지도 않아 
주무르기에 아주 좋았다. 

" ...아흥 좋아 아빠...아빠야..... 나 또 이상해져. 으흐응...나 또 아빠에게 ....오줌 싸면 
"....어떻하지...하항..오늘 왜 이리 좋은거야...아아앙.... 

영은은 내좃을 보지로 물고는 점점 달아오르는 자신을 느끼면서 그렇게 말했다. 

" 으흠, 좋아 영은아... 우리 영은이 오줌도 보짓물도 전부 아빠에게 ..주렴..그래 
"..조금 더 세게 해봐 으흠..그렇지..그렇게 돌려.박아봐...아학..좋아.. 

새댁영은은 쪼그려 앉은 자세를 취하고는 나의 어깨를 잡았다. 
그리고는 엉덩이를 흔들면서 강하게 박아되기 시작했다. 
새댁 영은은 자신의 보지구멍을 드나드는 좆을 보면서 그 커다란 좆이 어떻게 자신의 
보지구멍에 다 들어오는지 신기하게 생각이 드는지 고개를 숙여 보지를 쳐다본다 

" 아흑, 흐응 흐윽 헉 허억 헝엉엉엉.." 

신음소리가 아까와는 사뭇 다르다.. 
굵은 톤으로 나오는것이 절정이 가까와진것 같다 
영은은 자기의 보지구멍 깊숙이 박히는 좆이 자신의 몸을 부셔버리는 것 같다고 느꼈다. 
오줌 누는 듯한 자세는 참으로 보지에 신축감을 더했다. 
보지는 쑥쑥 커다란 좆을 빨아들이고 있었다. 

" 으흠 좋아 아주 좋아 아흥...보지 좋아..우리 영은이 보지 너무좋아..하합....으흠.. 

나역시 영은이 처럼 내 좆에 새댁의 엉덩이를 그네 타듯이 흔들면서 보지를 박는 것을 보면서 
쾌감을 만끽하고 있었다. 
영은은 엉덩이를 들썩거리면서 울다시피 했다. 
보지 구멍에서는 보지 물이 줄줄 흘렀다. 오줌도 아까처럼 찔끔찌끔 나왔다. 
영은의 손가락이 내등을 찌르면서 쥐어짠다.. 
움찔 몸을 떨던 새댁 영은이 곱디 고운 그녀의 입가에서 침이 튀면서 절정의비명이 쏟아졌다.. 

"..아아앙...아빠야...나 ..아아악..쌀꺼야...아빠야 멈추지마...그래요... 
"...아빠야 오줌도 ..아아앙..저 ....미쳐..좋아서..아아앙.. 

영은의 절규와 움직임에 보지에선 물줄기가 뿌려졌다 
오줌줄기는 그녀가 움찔거릴때마다 두세번에 걸쳐 보지에서 뿌려지고 
그 물줄기는 보지를 받치고 있는 내 가슴에 팅겨 사방으로 흩어졌다 
밤색레쟈의 쇼파에 약해진 물이 내 체중에 눌려있던 부분에 고였다 
품에 안겨 오열하는 새댁.. 
영은은 부시시 눈을 뜨면서 내 머리칼에 잡는다 

"...아빠야...저 ..너무이상하죠...이런경우 정말 처음이에요...아빠...사..랑해요.. 

문득 삐삑하는 소리가 들렸다 
(...아 그래 영은의 빨래가 다 됬나보다...) 
몸을 추스리면서 품에 빠져가는 새댁.. 
욕실에는 또다시 새댁의 물소리가 들린다 
잠시 그녀에 알몸을 떠올린다.. 
(...참으로 예쁜 우리 영은이...영은아 ..정말 고마워...널 끝까지 아낄거야..) 
머리를 수건으로 털면서 빙긋이 웃고 욕실에서 나오는 영은.. 
한올의 실도 없이 매끈한 나체를 내게 선물한다 

"...아빠...잘 기억해두세요...아빠가 진정한 여인으로 만들어준 영은이 몸이에요...아빠..감사해요.. 
"...늘 아빠 곁에서 ...사랑을 받을거에요....아빠...다시 한번 제 알몸을 보아주세요... 

수건으로 등을 닦아주던 사내 
눈부신 여인의 나체 
사내는 다시금 무릅을 꿇고는 여인의 엉덩이를 벌렸다 
발갛게 주름진 여인의 항문과 소음순이 수줍은듯 사내의 눈앞에 모습을 내민다 
사내는 길게 혀를 내밀어 소중히 항문과 보지를 핥아 먹는다 
사내의 동작에는 아쉬움이 가득한지 한동안 혀 놀림이 열정적이다 
나른한 오후.. 
아파트 베란다에서 주차장을 아쉬운듯 내려다 보는 사내 
한손엔 조그만 팬티조각이 쥐어졌고 그의 눈빛에서 쓸쓸한 바람이 느껴진다 
사내는 윗주머니에서 마일드 세븐을 입에물고는 불을 붙인다 
여인의 모습이 눈에 사라지자 베란다 의자에 몸을 기댄 사내 
지긋이 눈을감고는 담배를 깊게 빨아 먹는다 
사내가 뿜어낸 하얀 연기 사이로 달콤했던 새댁의 열정은 추억속에 흩어졌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 나의 치욕과 복수 4편 admin 2019.06.21 83
13 나의 치욕과 복수 3편 admin 2019.06.21 101
12 나의 치욕과 복수 2편 admin 2019.06.21 83
11 나의 치욕과 복수 1편 admin 2019.06.21 86
10 껄떡대는 교수, 헐떨대는 여대생 admin 2019.06.09 71
9 원초적 본능 - 단편 admin 2019.06.09 65
8 사랑노출 - 단편 admin 2019.06.09 65
» 새댁의 열정 -하 admin 2019.06.09 67
6 새댁의 열정 -상 admin 2019.06.09 70
5 여자후배 따먹기 admin 2019.06.09 65
4 유니폼이 좋아(스튜어디스 편) - 하편 admin 2019.06.09 67
3 유니폼이 좋아(백화점 편) - 상편 admin 2019.06.09 69
2 고시원 부녀 - 단편 admin 2019.06.09 69
1 여자 깡패한테 당한 남자 admin 2019.06.09 65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실시간 TV시청.png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cloud9 7252점
2위 MaureenC5836454 3700점
3위 Nicole69U19007200 3700점
4위 GertrudeCjt86360704 3700점
5위 ChristieStack6216801 3700점
6위 KandaceIsles675117 3600점
7위 BennieCharlton7 3600점
8위 CKCWilbert714674 3600점
9위 BernardFultz76173003 3600점
10위 Yukiko61F6000893 3600점